• 일본 소개

  • 목적지

    홋카이도

    삿포로 / 하코다테 / 아사히카와 / 오비히로 / 쿠시로 / 리시리 / 오쿠시리 / 아바시리

    일본의 최북단 섬으로 야외 활동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낙원입니다.

    아키타

    가쿠노다테 / 다자와 / 뉴토 온센

    여름에는 산과 호수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겨울에는 눈부신 설경을 감상하며 북부만의 진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와테

    모리오카 / 히라이즈미 / 토노

    사계절이 아름다운 이와테현에서 맛있는 음식과 흥겨운 축제, 그리고 멋진 풍경이 기다립니다.

    도호쿠

    야마데라 현 / 후쿠시마 현 / 아오모리 현

    멋진 경치, 역사, 요리, 스키, 하이킹을 통해 영혼에 활력을 불어 넣는 여행을 즐겨 보세요.

    니가타

    사도가시마 / 나에바 / 묘코 코겐 / 에치고유자와 온센

    눈, 온천 그리고 힐링을 위한 관광지입니다.

    치바

    나리타 / 도쿄 디즈니랜드

    이곳은 이른바 일본 여행의 관문입니다. 도쿄에서 쉽게 갈 수 있는 거리에 멋진 명소가 가득한 지역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도쿄

    신주쿠 / 아키하바라 / 아사쿠사

    일본의 수도로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대도시 중 하나입니다.

    미에

    기이 반도 / 이세

    가장 신성한 신사와 멋진 진주, 사무라이 테마 파크가 있는 곳에서 일본의 전통과 역사를 직접 체험해 보세요.

    교토

    아라시야마 / 기온 / 쿠라마

    일본 전통과 문화의 중심지입니다.

    오사카

    우메다 / 남바 / 신세카이

    일본의 주요 도시 중 하나로, 맛있는 먹거리의 본고장입니다.

    후쿠이

    후쿠이/가츠야마/오바마/츠루가/아와라

    후쿠이의 역사적 명소를 둘러보면서 에치젠 해안에서 잡은 게와 참복 같은 신선한 바다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효고

    고베 / 도요오카 / 히메지 / 기노사키

    전통과 현대, 관광 명소와 식도락을 모두 즐길 수 있습니다.

    산인

    시마네 현 / 돗토리 현

    도쿠시마

    이야 계곡 / 츠루기-산

    아름다운 자연으로 둘러싸인 환상적인 풍경 속에 숨겨져 있는 봄을 찾아 보세요.

    고치

    시만토시 / 아시즈리 곶

    때 묻지 않은 아름다운 자연과 열대 기후가 조화를 이루는 고장입니다.

    히로시마

    미야지마 / 이와쿠니 /토모노우라 / 오노미치

    유서 깊은 세계 평화의 상징입니다.

    에히메

    우와지마 / 마츠야마 / 이시즈치 산

    신선한 과일과 생선을 맛볼 수 있는 고장입니다. 성을 둘러 보면서 역사에 대해서도 탐구해 보세요.

    후쿠오카

    후쿠오카 / 다자이후

    볼 거리와 맛있는 먹거리가 가득한 도시입니다. 후쿠오카는 언제나 여러분을 만족시켜 드릴 것입니다.

    사가

    가라츠 / 이마리 / 아리타

    숨이 막힐 듯한 자연 경관과 아름다운 전통 공예를 체험해 보세요. 여행의 매 순간이 즐거움과 놀라움으로 가득 합니다.

    구마모토

    구마모토 / 아소 산 / 쿠라가와 온센

    자연 속에서 그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진미를 만나 보세요.

    가고시마

    키리시마 야쿠 국립공원 / 사츠마 반도 / 아마미 제도

    역사적 영웅과 활화산의 고장에서 맛있는 쇼츄에 독특한 가고시마 요리를 곁들여 보세요.

    오키나와

    오스미 섬 / 미야코 섬 / 야에야마 제도

    독특한 문화와 역사를 자랑하는 일본의 열대 지역입니다.

  • 테마

  • 스페셜

  • 더 많은 즐거움

기요미즈데라

벚꽃 시즌의 기요미즈데라

기요미즈데라(清水寺, “맑은 물의 사찰"이라는 뜻)는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사찰 중 하나입니다. 780년 교토 동쪽, 오토와 폭포가 흐르고 수풀이 우거진 언덕에 세워진 이 사찰은 폭포의 맑은 물에서 그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이 사찰은 원래 일본 불교의 가장 오래된 종파 중 하나인 법상종의 사찰이었으나 1965년, 자체적으로 북법상종을 입종하였습니다. 1994년, 이 사찰은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공사 관련 참고 사항:
2017년 2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지붕 수리 공사로 인해 기요미즈데라 본당 전체가 가려집니다. 수리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본당 입장은 가능합니다.

기요미즈데라는 언덕 아래에서 13m 높이에 돌출된 본당 무대로 가장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 무대에 오르면 봄 가을에 벚나무와 단풍나무가 선사하는 다양한 색채의 향연뿐 아니라 저 멀리 교토 시의 풍경까지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무대와 마찬가지로 못 없이 지어진 이 본당에는 이 사찰의 본존인 십일면천수 관세음보살 상이 있습니다.

기요미즈데라 본당 가리기 작업이 시작되었습니다(2017년 3월 30일 기준).

기요미즈데라의 본당 뒤편에는 사랑과 중매의 신을 모시는 지슈 신사가 있습니다. 이 신사 앞에는 서로 18m 떨어진 돌이 2개 있는데, 눈을 감고 한 쪽 돌에서 다른 쪽 돌을 찾으면 사랑 운을 가져온다고 합니다. 누군가로부터 돌을 찾는 데 안내를 받을 수도 있는데, 이는 실제 사랑에서도 중개인이 필요하게 될 것으로 해석됩니다.

오토와 폭포는 기요미즈데라 본당의 마당에 있습니다. 이 폭포의 물 줄기는 세 갈래로 나뉘어 떨어지며, 관광객들은 긴 기둥에 달려 있는 컵을 사용해 이 물을 받아 마실 수 있습니다. 각각의 물 줄기는 장수 운, 학업 운, 사랑 운과 같이 서로 다른 복을 가져다 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 물 줄기의 물을 모두 받아 마시면 탐욕스럽다고 여겨집니다.

오토와 폭포

넓은 사찰 부지에는 이 밖에도 규모가 작긴 해도 본당과 비슷한 생김새에 무대도 있는 오쿠노인이 있습니다. 오쿠노인 옆에는 샤카 부처(역사적인 부처)를 모시는 법당뿐 아니라 어린이와 여행객의 수호신인 지조 보살 석상이 200개 가까이 있는 작은 법당이 있습니다. 사찰 부지의 멀리 남쪽 끝에 있는 3층 고야스 탑을 방문하면 순산을 한다고 합니다.

유료 지역을 벗어난 기요미즈데라 입구 근처에는 주색 3층 탑, 경전 저장고, 커다란 출입문과 부처의 어머니를 모신 즈이구도를 비롯한 다양한 사찰 건물들이 있으며 소정의 입장료를 내면 어머니의 자궁을 상징하는 칠흑처럼 어두운 즈이구도의 지하실을 걸어볼 수 있습니다.

기요미즈데라 본당에서 바라본 고야스 탑

분위기 있는 히가시야마 지구의 가파르고 붐비는 길을 따라서 사찰까지 올라가 보는 것도 기요미즈데라를 찾는 데 즐거움을 더할 것입니다. 이 지역의 많은 상점과 식당들은 수백 년 동안 관광객과 참배자들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기요미즈 야키 도자기, 사탕, 야채 절임과 같은 현지 특산물부터 평범한 기념품에 이르기까지 판매 중인 상품도 정말 다양합니다.

기요미즈데라, 야사카 신사 및 기타 이 지역의 사찰들과 함께 히가시야마 지구에는 매년 3월 중순 하나토로 행사가 열리는 동안 특별한 야간 조명이 켜집니다. 기요미즈데라는 11월 하순 낙엽 시즌 동안에도 특별 조명으로 사찰을 환히 밝힙니다.

가을 조명으로 밝혀진 기요미즈데라

오시는 방법

기요미즈데라는 교토 역에서 버스 100번이나 206번을 타고 오실 수 있습니다(15분 소요, 요금 230엔). 고조 자카 또는 기요미즈 미치 버스 정거장에서 내린 후 언덕을 따라 10분 정도 걸어서 올라오시면 사찰이 나옵니다. 아니면 게이한 철도 선의 기요미즈 고조 역에서 20분 정도 걸어서 오실 수도 있습니다.

출처: japan-guide.com

Hours:
기요미즈데라
오전 6:00~오후 6:00(4월 중순~7월 주말/공휴일, 8월~9월 매일 오후 6:30까지)
휴무: 휴무 없음
봄 가을의 점등 시간
3월 중순 하나토로 기간 동안, 3월 말~4월 중순, 11월 중순~12월 초 오후 6:00(가을철은 오후 5:30)~오후 9:00

Admission:
기요미즈데라 400엔
봄 가을의 점등 시간 400엔

Address: 1-294, Kiyomizu, Higashiyama-ku, Kyoto-shi, Kyoto

Airport: 이타미 공항/간사이 공항

Copyright © Japan Airlines. All rights reserved.

To Page top